default_top_notch
ad34

이재명 “경기도 청정계곡 정화사업 동참 99.7% 자진철거, 기적같은 결과!”

기사승인 2021.05.29  17:45:58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재명 “청정계곡 맑은 물 되찾고 자릿세 없다. 놀러오시라!!” 행정 빛나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일 경기도내 계곡 정화사업이 성공적으로 완료되었다는 소식을 알리며, 경기도민의 전폭적인 협조에 대해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한인협 = 박귀성 기자] 경기도 심산유곡이 원래의 자연으로 복원됐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계정을 통해 “도민 품으로 돌아온 경기도 청정계곡, 자부심으로 함께 지켜나가길..”이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을 올리고, 경기도 도내 계곡과 하천의 정화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음을 알렸다.

경기도 관할 지역의 계곡과 하천의 정화사업이지만, 서울시민과 경기도민은 물론 충청남북지역권역 주민들까지 사시사철 찾아드는 국민 휴양지가 바로 경기도 산과 들, 계곡 및 하천이고보면 경기도내 심산유곡 정화사업의 성공은 범국민적 정책의 성공이라고 확대해 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정치권 여야를 통틀어 유력 대권주자로 꼽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청정 계곡’ 사업완성을 보고한 것이 여의도 정치권에선 이재명 지사의 행정 능력이 확연히 드러나는 행보라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이재명 지사의 청정계곡 복원 사업은 여름 휴가철이면 각처에서 논란이 되는 ‘자릿세’ 다툼을 말끔히 해결한 것은 차치하더라도, 휴가철 때마다 국민 눈살을 찌푸리게 했던 불법 점유 바가지 음식점 철거 및 계곡 관리 현황을 직접 챙기는 한편 친환경 산책로 등을 구축하는 ‘청정계곡 생활 SOC(사회간접자본) 사업’으로 발전할 토대도 마련했고, 2021년부터는 청정계곡을 테마로 한 새로운 휴양지 상권 개발도 탄력을 받을 예정이다.

대선을 약 9개월 앞둔 시점에서 여야를 막론하고 대선에 나설 주자들이 속속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가운데, 이재명 지사의 경우, 이번 청정계곡 복원 사업성과를 앞세워 과감한 행정 추진력과 위민정책 역량을 강조함으로써, 국민이 공감하는 정책을 과감하게 추진하는 정치인으로서의 이미지를 가일층 견고하게 굳혔다는 해석도 나온다. 이는 이재명 지사의 평소 소신인, 국민들이 자신의 삶의 변화를 피부로 느끼는 ‘실용적 민생개혁 정책’의 발현으로, 여야 대권주자들이 군웅할거(群雄割據)하는 현시점에서, 독보적인 대권주자로서 입지를 한층 강화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재명 지사는 26일 오후 2시30분 경기도 가평군 소재 용소폭포 인근에서 ‘경기도 청정계곡 생활 SOC 준공식’에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성기 가평군수와 심규순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장, 배영식 가평군의회의장 및 지역 주민들이 참석했고, 이재명 지사는 이날 행사소식을 4시 37분쯤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이날 행사 소식을 전하는 글을 올렸다.

우선, ‘청정계곡 생활 SOC’ 정책은 공모를 통해 계곡 일원에 친환경 산책로와 휴식공간, 신규 화장실, 주차장 등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경기도는 모두 614억원을 투입해 가평천 등 11개 시·군의 계곡 13곳을 대상으로 해당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이에 더 나아가 이재명 지사는 이와 같은 청정계곡을 장기간 유지하기 위한 운영모델도 마련했다. 이재명 지사는 같은 날 오후 3시 경기 가평 도대2리 마을회관에서 지역주민들과 함께 ‘경기도 청정계곡 지속가능 운영모델 선포식’을 열었다.

‘경기도 청정계곡 지속가능 운영모델’은 지역주민 주도의 청정계곡 관리 방안이 핵심이다. 청정계곡 생활 SOC 사업을 통해 설치된 △주차장 △물놀이장 △농산물판매장 등 시설 운영은 물론 △하천청소 △순찰 △불법행위 계도 △안전관리 △체험프로그램 운영 등을 지역 마을공동체에 위탁해 청정계곡을 관리하는 방식이다.

이재명 지사는 가평 용소폭포, 고양 창릉천, 광주 우산천, 양주 장흥계곡, 포천 백운계곡 등 5개 하천 인근 마을공동체와 협약 체결을 시작으로 사업 대상지를 점차 확대한다는 계획으로, 경기도는 지역주민의 소득 증대와 새로운 지역 중심의 일자리가 창출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대목인데, 어렵게 되찾은 자연 복원 청정계곡에서 얻어지는 수익을 도민에게 환원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한다는 발상이다.

이재명 지사의 이번 청정계곡 복원 사업은 결코 보여주기식 행정이 결코 아니다. 이재명 지사는 이미 취임 이듬해인 지난 2019년 8월 경기도 계곡 인근 불법 점유 음식점 등을 강제 철거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장기적으로 위법 행위가 계속되는 시군의 담당공무원을 직무유기로 감사하는 방안도 검토했다. 길게는 40년, 짧게는 20년씩 불법으로 자리를 잡고 지역 유지의 특권을 내세워 뿌리를 깊게 내린 계곡 개울가 불법 영업을 일제히 정리한다는 것은 이제까지의 지방행정관으로서는 가히 엄두도 내지 못할 저항에 직면할 수도 있는 위험을 감수해야 했다.

하지만, 이재명 지사는 “국민 공동 재산을 국민에게 돌려드린다”는 원칙하에 해당 사업을 추진했다. 그 결과 상당수 불법 사업장이 자진 철거되면서 청정계곡이 회복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당시 수려한 자연환경을 파고든 불법 평상이나 천막, 음식점 등에 대한 관리 감독을 강화하고 청정계곡을 국민들 품으로 돌려줘야 한다는 지적이 끊이질 않았다.

이재명 지사는 당시 수차례 주민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소통하면서 “바가지, 자릿세, 불법시설 등 3가지가 없는 새롭고 깨끗한 청정계곡으로 거듭나고, 지역 인심을 외지에 알릴 수 있는 결과를 낳을 것”이라며 설득에 나섰다. 이재명 지사는 그러면서 “청정 계곡을 복원하면, 우리 도민들을 포함해 전 국민들의 휴양지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역설했다. 이재명 지사는 특히 “사실 온 국민과 도민의 것이어야 할 자연환경이 특정소수의 영업수단으로 전락하고 불법이 판치는 무법의 현장이었다”며 “이번에 청정계곡이 도민들의 휴식처, 정원으로 되돌아오게 하는 것은 공정한 세상의 핵심적인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지사는 26일 오후 페이스북 글을 통해서도, “도민 품으로 돌아온 계곡을 다시 보니 감회가 새롭다. 경기도내 1,501곳에 달했던 불법시설물 중에서 단 6건을 제외한 99.7%는 자진철거에 나서주셨다. 쉽지 않으셨을 텐데, 모두들 원칙과 기준에 공감해주셨고, 기적같은 결과를 만들어주셨다”고 청정계곡 복원사업을 자평했다. 

이재명 지사는 그러면서도 “생계와 직결된 문제였음에도 기꺼이 더 나은 길을 택해주신 계곡 주변 상인들과 마을 주민 여러분, 그리고 정부 수립 이래 최초로 계곡 정비를 완수해낸 도와 시군의 공직자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면서 “불법 천막과 평상으로 온통 뒤덮여 있던 경기도의 계곡들은 이제 청정한 모습이 되었다. 원형 그대로일수록 가치 있고 손을 안 탈수록 중요해지는 자원이 바로 자연이다. 이제 경기도의 계곡은 도민의, 그리고 경기도를 찾는 모든 분들의 공유재산이며 미래 후손의 유산”이라고 적었다.

이재명 지사는 다시 “창업이수성난(創業易守成難)이란 고사처럼, 시작은 쉬우나 지키기는 어렵다. 그러나 어려움에 비할 바 없이 보람은 크다. 자연은 사람이 망치지만 않으면 언제나 우리를 넉넉히 품고 베풀어 준다. 오전에 있었던 경기도의 자체 점검회의에서도 청정계곡을 오래 유지하기 위한 방안을 집중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ad41

박귀성 기자 skanskdl0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9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0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