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우려했던 집단 감염 현실화 되나..."유흥시설 이용 자제하길..."

기사승인 2020.04.10  14:43:09

공유
default_news_ad1

[한인협 = 김희영 기자]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0일 정계브리핑을 통해 주점과 와인바 등 유흥업소와 관련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명 더 늘었다고 밝혔다.

서울 서초구 소재 주점(리퀴드소울)과 관련해 확진자가 1명 추가되면서, 지난 4월6일 이후 현재까지 5명의 확진자가 확인됐다. 새로 추가된 확진자는 지난 4월8일 확진판정을 받았는데 역학조사 결과 이 주점과 연관성이 확인됐다.

경기 평택시 와인바(언와인드)에서도 1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곳에서는 현재까지 18명의 확진자가 나왔는데 18명 중 14명은 와인바에서 감염됐고 4명은 확진자의 가족이나 지인 등 2차 감염 사례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최근 들어서 유흥시설에서의 코로나19 감염전파 사례가 확인되고 있다. 사람 간에 밀접한 접촉이 일어날 수 있는 환경은 감염 위험성이 높고 특히 젊은 사람들의 감염노출의 경로가 되고 있다"며 "유흥시설의 이용을 자제해 주시고 각별한 주의를 해 주실 것을 당부를 드린다"고 강조했다.

현재까지 수도권 유흥업소에서 확인된 확진환자는 총 25명이다.

ad41

김희영 기자 Hee_O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9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0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