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홍익표 “국회의장단 문의상은 기강확립, 이주영은 사과하라!”

기사승인 2019.10.01  08:06:40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정부질문 초반부터 ‘이주영 정회’ 놓고 여야 충돌

▲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대변인이 30일 국회 정론관에서 논평을 통해 국회 의장단을 향해 쓴소리를 쏟아냈다.

[한인협 = 박귀성 기자] 이주영 부의장에 대한 논란이 벌어졌다. “이주영 부의장이 일방적인 정회를 선언해서 유감”이라는 거다. 더불어민주당은 즉각 “이주영 부의장이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해야 한다”고 격하게 항의했고, 이주영 부의장은 대정부질문 무단 정회에 유감을 표명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은 “재발방지 약속이 빠졌다”면서 고성으로 항의하면서, 대정부질문이 진행됐던 국회 본회의장에선 20분간 소동이 벌어졌다.

이주영 국회부의장은 30일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지난 목요일 대정부질문에서 예기치 않은 상황으로 본회를 정회하게 된 점에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실제로 지난 26일 이 부의장이 3당 교섭단체의 합의 없이 자유한국당의 입장대로 대정부질문을 정회한 것에 대해 못이긴 척 유감을 표명한 것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즉각 국회의원 일동 이름으로 입장문을 내고 이주영 부의장을 맹렬히 공격했다. 여당은 “국회 본회의는 자유한국당 의원총회가 아니다”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이주영 국회부의장은 사과하라!”면서 “국회 본회의는 자유한국당 의원총회가 아니다. 이주영 국회부의장은 사과하라. 이주영 국회부의장은 사퇴하라”고 사과를 넘어 사퇴까지 요구했다.

여당은 이에 대해 “오늘 자유한국당 소속 이주영 국회부의장이 본회의를 진행하며 상상할 수 없는 폭거를 자행했다.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일동은 자유한국당 소속 국회부의장이 국회의 위신을 훼손하고, 독단적으로 국회를 운영한데 대해 강력 규탄한다”면서 “국회 본회의는 자유한국당 의원총회가 아니다. 국회를 운영하는 국회부의장이 국회법을 위반하고, 정쟁적 의사진행을 한 것에 대해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이주영 부의장을 향해 날선 비판을 가했다.

여당은 이에 더 나아가 “오늘 본회의장에서 이주영 부의장은 명백히 국회법을 위반했다. 국회법 제145조 3항에는 의장 또는 위원장은 회의장이 소란하여 질서를 유지하기 곤란하다고 인정될 때에만 회의를 중지하거나 산회를 선포할 수 있다고 명시하고 있다”면서 “우리 국회는 본회의를 정회하고자 할 경우, 여야 교섭단체 대표 사이에 합의할 경우에만 정회하는 관례를 지켜왔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말씀하신 것처럼 오늘 이주영 부의장이 보여준 폭거는 우리 국회 사상 전례가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여당은 이에 덧붙여 “국회부의장이 소속 정당의 이해를 대변하지 않고, 합의에 의해 본회의를 운영해야 한다는 것은 굳이 강조하지 않아도 알 수 있는 일”이라면서 “이주영 부의장은 즉시 국민과 전체 의원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사퇴해야 한다. 국회가 자유한국당의 사유 공간이 아니다. 오늘과 같은 불법적 행태가 용인된다면 국회는 더 이상 존립하기 어렵다. 이주영 부의장은 부의장으로서의 자격이 없다. 아울러 문희상 의장은 더 이상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는 조치를 취해줄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목소리를 한껏 높였다.

이같은 여당의 입장문은 이날 오전 더불어민주당이 사과 없이는 부의장으로 인정할 수 없다며 공개 사과를 촉구 한 데서 나온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30일 국회 정론관에서 논평을 통해 “공개 사과 전에 이주영 부의장의 사회권을 인정할 수 없다”면서 “문희상 의장의 책임 있는 조치와 이주영 부의장의 공식 사과를 거듭 요청한다”고 사과를 재차 요구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이주영 부의장의 유감표명에도 불구 ‘일방적 정회’에 대한 재발방지 약속이 빠졌다며 국회 본회의장에서 고성으로 항의했다. 이날 본회의장에서는 “이주영 사퇴하라”거나 “재발방지 약속을 하라”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고성이 20여 분 간 계속됐다.

이 과정에서 민주당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가 이주영 부의장에게 다가가 항의하는 과정에서 자유한국당 정양섭 원내수석부대표가 막아서면서 몸싸움도 일어났다. 이원욱 수석부대표는 “재발방지를 약속하라”고 이주영 부의장에게 따졌고, 이주영 부의장은 “할 만큼 했다. 그만하라”고 버티면서, 20여분의 소란 끝에 대정부질문은 다시 이어질 수 있었다.

ad41

박귀성 기자 skanskdl0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9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0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