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자유한국당 8일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 특검.국정조사"

기사승인 2019.09.08  21:16:01

공유
default_news_ad1

- 범법자 조국은 포기하라

▲ 8일 자유한국당 긴급 최고위원회에서 황교안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한인협 = 박지수 기자] 8일 자유한국당의 긴급 최고위원회에서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와 문재인 대통령의 지명철회를 거듭촉구 한다는 기자회견을 열어 이제 부터 자유한국당의 거침없는 질주를 보였다. 휴일임에도 불구하고 자유한국당에서는 조국 후보자가 자격 요건 상실과 임명 강행시 전방위적 투쟁을 할것이며, 문재인 정권의 종말의 시작이라고 압박했다.

[아래는 자유한국당 대표의 전문이다]

정말로 참담하고 안타까운 심정으로 오늘 최고위원회의를 열게 됐다. 먼저 문재인 대통령께 진심으로 말씀드린다. 범법자 조국, 이제 포기하시라. 검찰 공격, 부당하다. 즉각 멈추시라. 이제 국민의 분노가 조국을 넘어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하고 있음을 직시하시라.

지난 금요일 인사청문회는 조국이 가야할 곳은 법무부장관실이 아니라 검찰청 조사실임을 명백하게 입증한 자리였다. 조국은 그동안 제기된 수많은 의혹들에 대해서 어느 하나도 제대로 소명하지 못했다. 논문은 취소됐고, 인턴은 가짜였고, 표창장은 위조였다. 그런데도 조국은 답변을 회피하고, 거짓말 늘어놓고, 엉터리 자료를 내놓으면서 국민과 국회를 우롱했다.

오히려 거짓말이 더 큰 거짓말을 낳으면서 새로운 의혹과 범죄혐의까지 드러났다. 심지어 조국이 부인 정경심 교수와 공모하여 직접 증거를 인멸하고, 또 증언조작에 나선 사실까지 드러났다. 조국 부인과 본인이 동양대 총장에게 전화를 해서 거짓증언을 하라고 압박하고 회유한 것으로 드러났다. 부인은 압수수색 직전 대학교 PC를 몰래 들고 나와서 증권사 직원의 차량에 감춰놓기도 했다. 부부가 함께 증거인멸에 나선 것이 명백해졌다. 오죽하면 검찰이 공소시효 불과 70분 남겨놓고 정경심 교수를 기소했겠는가. 조국 부인은 물론 조국 본인에 대해서도 즉각적이고 강력한 수사가 이루어져야 한다.

이처럼 조국의 불법, 탈법, 증거인멸, 증언조작, 거짓말 의혹이 산처럼 차고 넘치는 상황이다. 그런데도 지금 청와대, 정부, 여당 모두 나서서 ‘조국 지키기’에 애쓰고 있다. 검찰이 법대로 수사하고 있음에도 ‘미쳐 날뛴다’, ‘검찰이 정치한다’ 이런 원색적 비난을 퍼붓고 있다. 이게 청와대, 여당이 할 말인가.

“청와대든, 정부든, 집권여당이든 비리가 있다면 엄정하게 임해주길 바란다” 이 말 누가 한 말인가. 불과 한 달 반쯤 이전에 지난 7월에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임명장을 주면서 직접 했던 말이다. 대통령이 국민 앞에서 거짓말 한 것인가.

만약 이 정권이 끝내 검찰수사를 훼방하고 가로막는다면 우리 당은 더 이상 참을 수가 없다. 더 강력한 투쟁에 나설 수밖에 없다. 청와대, 정부, 여당은 검찰에 대한 부당한 공격을 즉각 멈출 것을 강력하게 경고한다. 결국 문대통령이 조국 임명을 포기하는 것만이 국민적 분노와 혼란을 해소하는 유일한 길이다. 피의자인 조국을 법무부장관에 앉히는 것은 그 자체로 법치에 대한 도전이다. 대한민국의 헌법질서를 유린하는 행위라고밖에 할 수가 없다. 검찰이 제 아무리 엄정하려고 해도 법무부장관 본인과 부인에 대한 수사를 정말 공정하게 그렇게 진행할 수가 있겠는가. 결국 조국이 법무부장관에 임명되는 순간 특검과 국정조사를 실시할 수밖에 없지 않겠는가. 법무부장관과 부인이 동시에 특검의 수사를 받는 국가적으로 불행한 사태가 발생하게 될 것이다.

지금 국민들은 왜 대통령이 조국을 포기하지 못하는지, 두 사람이 어떤 관계인지, 두 사람의 관계까지 의심하고 있다고 한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엄중히 경고한다. 만약 대통령이 피의자 조국에 대해서 법무부장관 임명을 강행한다면 바로 그날이 문재인 정권 종말의 시작이 될 것이다. 지금이라도 대통령은 조국 임명을 철회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 최후통첩이다.

ad41

박지수 기자 jisoo416423@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9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0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