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 앞으로의 행보는?

기사승인 2019.08.21  16:49:11

공유
default_news_ad1

-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 소명하라

▲ 21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사무실로 출근 하는 도중 기자들 앞에서 가족에 대하여 해명중이다.

[한인협 = 박지수 기자] 오전 국회에서 야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 등 3당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의혹 공세를 강화하면서 자진 사퇴와 지명 철회를 거듭 촉구했다.

자유한국당의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 태스크포스(TF) 연석 회의에서는 조 후보자의 배우자와 자녀, 논문 표절 의혹, 동생 부부의 위장이혼,위장거래등이 집중 거론됐다.

이 날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기회는 평등하고,과정은 공정하며,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는 문재인 대통령 대선 캐치프레이즈를 “거짓말,기만”이라고 비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기회는 특권으로,과정은 불공정,부패로 점철된 인물을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지명한게 이 정권 결과”라며 “반칙으로 기회를 독식하고 적폐의 삶을 관통해 온 후보자가 무려 민정수석을 지내고 이제는 법무부 장관까지 하겠다고 나온, 이것이 문재인 정권이 말한 정의로운 결과인가”라고 비판했다. “조국을 품으면 품을수록 이 정권의 침몰은 가속화 할 것이며, 감싸 안으면 안을수록 자멸을 촉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특히 자유한국당은 조 후보자의 딸 입시와 논문 표절 의혹에 비판 강도를 높였으며,나 원내대표는 “고등학생때 2주 인턴 과정으로 의학 논문 제 1저자로 올려주는 스펙 관리는 남의 자식은 안되고, 내 자식은 된다는 사고의 결정판”이라고 주장 했다

이에 앞서 바른 미래당 유승민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모두가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이라며 “저런 사람을 법치의 수호자 자리에 앉히는게 대통령이 말한 평등이고, 공정이고, 정의인가”라고 말했다. 이어 “당장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고, 그를 법의 심판대에 세워야 한다. 국민의 명령”이라며 “만약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한다면 이 정권은 걷잡을수 없는 국민의 저항에 직면하고, 몰락의 길을 걷게 될 것”이라고 엄숙하게 경고했다.

[21일 오전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 청문회 사무실에 출근하는 중에 입장문을 발표했다]

“장관 후보자로서 저와 제 가족에 대한 비판과 검증 겸허히 받아 들입니다. 특히 딸의 장학금과 논문 저자에 대한 논란과 관련해서는 저의 가족이 원하지도 않았고, 절차적 불법도 없었다는 것을 내세우지 않고 국민들의 질책을 받고 또 받겠습니다.더 많이 질책해 주십시오. 저와 제 주변을 돌아보고 또 돌아 보겠습니다.더 많이 꾸짖어 주십시오. 깊이 성찰하고 또 성찰하겠습니다. 앞으로도 정당한 비판과 검증은 아무리 혹독해도 달게 받겠습니다. 상세한 답변이 필요한 모든 사안에 대해서는 국회 청문회에서 정확히 밝히겠습니다. 그렇지만,보도자료를 통해 이미 밝혔듯이 부정 입학했다는 의혹은 명백한 가짜 뉴스입니다. 그리고 선친의 묘소가지 찾아가서 비석 사진을 찍어 손자,손녀등의 이름을 공개하는 것은 개탄스럽습니다. 지금껏 저와 제 가족의 부족한 점을 꼼꼼히 들여다 보지 못한채 대한민국의 법과 제도를 위해서 앞만 보고 달려왔습니다. 이번 과정을 성찰의 기회로 삼아 긍정적 사회 개혁을 위해서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을 다짐합니다. 지켜봐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라는 짧은 입장문을 발표했다.

지금 상황에서는 조 후보의 청문회 날짜가 불투명하게 되어,정부와 여당은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이달 30일까지 청문회를 마치고, 다음 달 2일까지 청문 보고서를 채택해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야당은 기간 내 청문회를 마치지 못하면, 대통령이 청문보고서를 제출 시한을 10일까지 추가 할수 있다는 조항을 들어 9월 초 청문회도 가능하다고 서로 맞서고 있는 중이다.

 

ad41

박지수 기자 jisoo416423@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ad38
ad3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9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0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