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조국 법무부장관 지명철회 요구"

기사승인 2019.08.20  17:34:25

공유
default_news_ad1

- 앞뒤가 다른 조국 후보자

[한인협 = 박지수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표는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 및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 인사청문회 대책TF 연석회의에서 여.야가 박빙의 승부를 겨루고 있다. 이 날 나경원 원내대표는 “조국은 남에게는 엄하면서 본인에게는 관대한 이중성과 그 모순이대한민국을 좌지우지 하는 집권세력의 민낯이고, 진보좌파의 모습”이라 말했다.

또 과거에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는 외고.과학고.특목고 등 특수목적고가 명문 입시학교 기능을 하고 있다고 비판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조국 후보자 딸이 외고를 나와 의학전문 대학원에 다니는 것에 대해 “조 후보자는 특목고,자사고를 원래 취지대로 운영하자면서 본인의 딸은 외고를 보내고 의학전문대학원에 진학을 시켰다”며 "고등학교때 2주 인턴 과정으로 의학 논문 제1저자로 올려주는 스펙관리는 남의 자식은 안되면서 내 자식은 된다는 사고의 결정판“이라며  비판을 멈추지 않았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앞뒤가 다른 조국 후보자는 법무부 장관은커녕 민정수석,교육자,공직자로서도 그 모든 기본적인 수준에 미달한다”며 “조국 후보자를 보호할수록 더불어민주당도 이중성 모습이 있다는 것을 자인하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강하게 말했다. 이에 앞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도 이제는 결단해야 한다!”면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를 지명철회를 요구한다"며 강력히 촉구했다.

ad41

박지수 기자 jisoo416423@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ad38
ad3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9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0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