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KCP TV - 국회] 문재인 대통령은 ‘민주노총과 대화라는 환상’을 버려라!

기사승인 2019.01.29  20:23:36

공유
default_news_ad1

- 민주노총 향해 국회 여야 한목소리 비난들 “왜?”

▲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이 29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논평을 통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에 대해 경사노위에 동참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한인협 = 박귀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민주노총과 대화라는 환상’을 버려라! 민주노총 건설기계 관련 노조의 악행이 극에 달하고, 건설노조의 건설현장 불법이 TV방송 매체까지 다루어지는 등 민주노총 내부 일부 노조들의 패악이 국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는 가운데 정치권에선까지도 민주노총을 향한 날선 비판이 연이어 쏟아지고 있다.

먼저, 29일엔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국회 정론관을 찾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본 의원이 한 달 전 제기했던 ‘민주노총의 고용세습’ 의혹에 대해 민주노총도 인정했다”면서 민조노총 금속노조 등 내부에서 행해졌던 고용세습 문제에 대해 신랄하게 비판했다.

하태경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 직후 본지 기자와의 대화에서 “민주노총 건설기계 관련 노조 횡포가 결국 건설현장에서 만연하고 심지어 일감을 빼앗기 위해 압박을 했던 단종 업체나 하청업체가 망하는 경우까지 발생하고 있다. 하태경 의원이 볼 때 이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방법이 없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문재인 정부가 나서야 한다”라면서 “지금도 문재인 대통령이 민주노총에 사정사정하고 있는 거 아니냐?”라고 반문했다.

하태경 의원은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민주노총에 끌려다니는 상황) 그런 태도는 안 된다”면서 “문재인 정부가 ‘민주노총과도 대화가 된다’는 환상을 버려야 한다. (민주노총 건설기계노조와 건설노조의) 불법에 대해서는 단호한 단죄가 돼야 한다”고 날선 지적을 가했다.

하태경 의원은 이에 덧붙여 “(문재인 대통령이) 불법을 단죄하면 (민주노총이) 대화를 안 할까봐 주저하는 것 같다”면서 “(민주노총 건설기계와 건설노조들이 건설현장에서 불법적으로 행패를 부려도) 공권력이 전혀 가동하고 있지 않는데, 민주노총이 ‘갑’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도 29일 오전 여의도 소재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통해 “민주노총의 경사노위 참여 무산에 유감을 표하며, 더불어민주당은 계속해서 대화를 통해 민주노총의 참여를 설득해 나가겠다”라는 제목으로 논평을 내고 “민주노총의 경사노위 참여가 또 무산됐다. 민생 경제가 위중한 상황에서 두 번이나 사회적 대화의 기회를 놓친 셈인데 유감”이라고 민주노총의 경사노위 참여 불발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다시 “민주노총도 충분히 알고 있듯, 현재 우리 사회에는 대화와 타협을 통해 해결해 나가야할 의제들이 산적해 있다. 노동문제 뿐 아니라 양극화 해소, 사회 안전망 확충, 연금개혁 등 국민의 삶 전반에 직접적으로 맞닿아 있는 의제들”이라면서 “지난 25일 문재인 대통령이 양대 노총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민주노총의 경사노위 참여를 호소한 것도 사회적 대화와 타협이 어느 때보다 절실한 상황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이에 더 나아가 “80만 조합원의 민주노총은 2000만 임금 근로자의 삶에 영향을 미치는 우리사회의 중요한 구성원이다. 그만큼 사회적 책임이 매우 크며, 대화와 타협의 장에 적극적으로 나설 때 비로소 더 큰 국민적 공감대를 얻을 수 있다”면서 “민주노총 대의원대회에서 경사노위 참여에 대해 결론내리지 못한 상황에 안타까움과 유감을 표하며, 더불어민주당은 계속해서 민주노총과의 대화를 통해 참여를 설득해 나갈 것임을 밝힌다”고 밝혔다.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논평 말미엔 “민주노총과 함께 노동이 존중되며 더불어 함께 잘사는 대한민국을 위한 해법과 대안을 진지하게 논의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향후 희소식에 대한 희망의 끈을 늘어뜨렸다.

한편, 본지 기자가 오랫동안 건설현장과 건설기계 관련 업계를 취재한 바에 따르면 각 제보자들은 이구동성으로 “이제 민주노총 세상이다. 문재인 정권이 민주노총 불법 패악을 계속 방치한다면 머지않아 정권에게 가장 큰 위협이 될 것이고, 건설현장은 민주노총 세상이 될 것”이라고 입을 모은다. 건설기계 노조의 패악과 건설노조의 불법적 행패가 국민들 인내를 임계점까지 끌어올린 결과로 보이는 대목이다.

ad41

박귀성 기자 skanskdl0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9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0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