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김경수 의원 드루킹 “문꿀오소리 정치!”

기사승인 2018.04.17  10:32:37

공유
default_news_ad1

- “모든 게 드루킹 탓” 김경수 의원 회견

▲ 김경수 의원과 드루킹 댓글 사건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사활을 걸고 있는 모양새다. 자유한국당 회의실 뒷 배경 문구가 시전을 끈다.

김경수 의원 기자회견, 김경수 의원이 또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경수 의원 발언의 요지는 ‘드루킹 때문’이라는 건데, 야권은 김경수 의원에게 포화를 집중하면서도 김기식 격추의 여세를 몰아 청와대 민정라인을 겨냥하는 모양세다.

그렇다고 김경수 의원에 집중한 화력이 약해진 것은 결코 아니다. 야당은 국회 안팎에서 김경수 의원과 드루킹 사건에 대해 맹공을 퍼붓는 모양새다. 17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 김경수 의원과 드루킹 사건은 조직적 광범위한 대형 범죄”라고 규정하고 “드루킹 논란은 특검 밖에 답이 없다”고 주장했다.

김영우 의원은 특히 김경수 의원보다는 드루킹에 화집점을 모으고 “드루킹 논란은 자작극을 실패한 것이다.

더불어민주당이 드루킹을 과소평가한 듯 하다”고 주장하면서 김경수 의원과 연루된 드루킹이 지난 5.9 대선캠프에 어떤 영향력 줬는지가 중요하다. 수사해서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바른미래당 김철근 대변인은 지난 16일 오후 드루킹 관련 김경수 의원의 기자회견이 있은 직후 논평을 내고 “언론 탓, 야당 탓, 드루킹 탓, 내 탓은 없다는 김경수 의원, 오늘 기자회견으로 드루킹과 한 팀이었다는 것을 고백하는 것에 다름없다”고 논평했다.

김철근 대변인은 이어 “김경수 의원이 기자회견에서 드루킹 관련 모든 의혹을 부정했다. 특히 이 모든 사태의 원인을 언론과 야당, 민주당 댓글조작팀의 리더 드루킹 탓으로 돌리는 피해자 코스프레를 했다”면서 “김경수 의원은 드루킹과의 밀접한 관계였다는 사실만을 자인했을 뿐이다. 김경수 의원은 회견 내내 대선 전후라 바쁜 상황이라 했었지만, 그 와중에 댓글조작 현장인 느릅나무 카페로 2번이나 찾아가기도 했고, 선거 이후에는 드루킹이 추천하는 인사를 오사카 총영사로 청와대에 추천하기까지 했다. 이것이 대가성 인사청탁이 아니면 무엇인가?”라고 드루킹 탓으로 돌린 김경수 의원의 기자회견 내용을 강하게 비판했다.

김철근 대변인은 또한 “지난번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얘기해 구설수에 올랐던 ‘(드루킹이 김경수 의원에게 했던) 실패한 청탁’을 김경수 의원이 그대로 보여준 것이다. 정부 여당은 ‘실패한 청탁’이면 아무 문제가 없다는 도덕 불감증을 공유하고 있는가? 이게 그렇게 강조하고 있는 국민의 눈높이 인가?”라며 “그리고 무엇보다 심각한 문제는 김경수 의원이 매크로 프로그램을 사용한 것만이 여론조작이라 할 수 있을 뿐, 조직적 댓글과 추천수 조작으로 여론을 조작하는 행태를 정상적인 정치활동으로 감싼 것에 있다”고 날선 지적을 가했다.

김철근 대변인은 “이는 민주주의를 왜곡하는 행태이며, 향후 있을 검·경 수사에서 매크로 사용만을 문제 삼고, 조직적인 행위는 문제 삼지 말라는 대통령의 복심, 실세 의원의 가이드라인이라고 밖에 할 수 없다”며 “검경이 살아있는 권력 앞에서 사건의 은폐, 축소 의혹으로부터 벗어날 일은 특검뿐임이 더욱 확실해지고 있다. 민주주의 파괴, 김경수 개입의혹과 민주당 댓글 공작정치의 전모를 파헤칠 엄정하고 철저한 수사만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지난 16일부터 자유한국당은 당내 회의실 뒤배경 문구를 새롭게 썼다. 문재인 대통령 복심이 김경수 의원이고 드루킹에 의한 댓글 공작 역시 부정한 행위라는 점을 부각하기 위해 “절대권력은 절대부패한다. 우리도 그래서 망했다”라고 써놓고 김경수 의원과 드루킹 사건이 정권에 의해 적당히 축소 은폐되고 있다는 의혹을 지적하면서 공격의 수위를 한껏 높였다.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도 김경수 의원과 드루킹 관련 논평을 통해 “문꿀오소리”라는 네티즌들의 ‘호칭’까지 인용하면서 김경수 의원과 드루킹 ‘문꿀오소리’를 동일 선상에 놓고 이들만을 위하는 정치는 전제주의라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장제원 대변인은 논평에서 김경수 의원과 드루킹 관련 “수사 당국이 이미 확보한 것으로 알려진 두 사람 사이의 대화록은 그 분량이 A4 30장에 달하고, 내용에는 대선을 전후해 특정기사 제목과 기사의 온라인 주소 등이 상당수 포함되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김경수 의원과 드루킹은 어떤 뉴스는 죽이고, 어떤 뉴스를 띄울 것인지 여론공작의 지침과 보고가 담겼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는 것이 상식”이라고 주장했다.

장제원 대변인은 특히 “대화내용을 지웠다면 자신의 핸드폰을 지금이라도 즉각 경찰에 제출하라”면서 “뿐만 아니라 민주당은 독재정권에서나 하는 언론사 협박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 TV조선의 종편허가 취소 청원이 5만 명을 넘어섰다고 한다. 또다시 문꿀오소리들을 동원해 언론사 허가 취소 청원 공작을 자행한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고 김경수 의원과 드루킹 사건에 TV조선 허가 취소 청원을 뒤섞었다.

장제원 의원은 나아가 “김경수 의원의 민주당은 더 이상 이번 사건을 드루킹이라는 피의자 개인의 일탈사건으로 사건을 은폐하고 여론을 호도하면 안 된다”면서 “드루킹을 과대망상증이 걸린 환자로 만들어 결국 김경수 의원이 기자회견에서 밝힌 ‘자발적으로 도운 사람들의 부당한 협박으로 빚어진 사건’으로 축소·은폐·조작하려 든다면 엄청난 국민적 저항에 부딪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제원 대변인은 김경수 의원에 대해선 “김경수 의원은 대통령의 최측근이자 복심이다. 그래서 언론과 국민은 김경수 의원의 한마디에 주목해 왔다”고 규정하고 드루킹과 김경수 의원 사건에 대해선 “이런 김경수 의원이 ‘개입된 드루킹 사건’이라면 정권 차원의 개입여부를 밝히는 것이 이번 사태 해결의 핵심”이라면서 “김경수 의원과 드루킹 사건은 이제 특검 밖에 없다. 민주당이 그토록 떳떳하다면 스스로 나서 특검을 주장해야 할 것이다. 희대의 ‘정권실세 김경수 의원 개입 의혹 드루킹 댓글조작단’ 사건은 정권이 바뀌면 그 진실이 만천하에 드러날 것이다. 다음 정권의 ‘적폐청산’ 대상이 되어 ‘은폐사건 진상 조사 위원회’에서 다뤄질 사건임을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은 분명히 명심하라”고 김경수 의원과 드루킹 사건을 황당무계하게 확대 해석했다.

[한인협 = 박귀성 기자]

ad41

박귀성 기자 skanskdl0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ad38
ad3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9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0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