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조윤선 전용 화장실 공사 ‘부랴부랴’

기사승인 2017.10.13  12:28:54

공유
default_news_ad1

- 조윤선 박근혜 극진한 화장실 집착

▲ 조윤선 전 문체부장관 전용 화장실이 문체부 비정상 과정으로 부랴부랴 설치됐다는 주장이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이 13일 국정감사 보도자료를 통해 폭로했다.

조윤선 소식, 조윤선 전 장관이 화장실에 집착했다. 조윤선 전 장관은 문체부 서울사무소에 전용 화장실 만들었다. 조윤선 전 장관과 박근혜 전 대통령 모두 화장실에 집착했다는 공통점이 부각됐다는 거다.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재임 당시 서울사무소에 전용 화장실과 샤워부스를 만들어 사용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문체부 본 사무실은 정부세종청사 15동에 있다. 서울사무소는 사실상 조 장관이 서울에 왔을 때 잠깐 머무르는 장소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9월 조윤선 전 장관이 취임한 지 열흘이 채 되지 않은 때에 서울 용산구 서계동 소재 서울사무소에 조윤선 전 장관 전용 화장실 설치 공사가 진행됐다.

조윤선 전 장관 화장실 논란이 된 문체부 서울사무소에는 본래 일반 직원과 함께 사용하는 공용 화장실이 있었다. 문체부가 세종시로 이전한 뒤 해당 사무실은 임시 사무소 개념이 됐던 터라 전임 장관들은 공용 화장실을 이용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문체부는 조윤선 전 장관 취임 후 장관 집무실에 전용 화장실을 만들었다. 위치는 기존 공용 화장실 옆에 있던 직원용 체력단련실이다. 조윤선 전 장관 전용 화장실을 만들 당시 ‘환경개선사업’이란 명분으로 수도공사를 거칠 정도로 대대적인 공사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더구나 여직원 전체가 아닌 조윤선 전 장관만 사용할 용도로 해당 화장실 공사를 진행했다. 즉, 환경개선사업이란 명분을 내세웠지만, 정작 이 화장실은 여직원 전체가 아닌 조윤선 전 장관만 이용했다는 거다.

전재수 의원은 이와 관련해 문체부에 문의하자 “조윤선 전 장관은 공용 화장실을 썼지만 여직원들이 불편을 호소해 전용 화장실을 설치했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러나 시설공사 과정에서 조달청 공고 등 절차를 지키지 않은 것으로 미뤄 문체부 해명은 설득력이 떨어진다고 의원실은 설명했다. 조윤선 전 장관을 위한 화장실이었다는 거다.

아울러 전재수 의원실은 조윤선 전 장관이 취임한 지 열흘이 채 되지 않아 문체부가 조윤선 전 장관에게 공사 계획을 보고했고, 결제가 이뤄진 다음날 바로 공사가 시작된 점에서 문체부의 조윤선 전 장관 전용 화장실 공사 진행 관련 해명은 더욱 설득력이 떨어진다고 꼬집었다.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재임 당시 서울사무소에 전용 화장실과 샤워부스를 만들어 사용했다는 주장이 전재수 의원에 의해 제기되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변기교체 사건도 재조명됐다.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이 13일 밝힌 국정감사 자료를 통해 “조윤선 전 장관은 취임 후 서울사무소 기존 공용 화장실과 붙어 있던 직원용 체력단련실을 폐쇄한 뒤 수도공사를 거쳐 여성용 변기와 샤워부스를 설치했다”고 밝힌 대목이 바로 박근혜 전 대통령 역시 ‘변기 교체 사건’과 대비된다는 거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에 따르면 인천시장 시절 박근혜 대통령은 인천시에서 국정간담회를 하게 되자 ‘시장실을 빌려달라’는 청와대의 요청을 받았다. 이후 비서실에서 찾아와 기존 변기를 뜯고 새 변기를 설치했다고 송영길 의원은 주장했다. 잠시 사용할 인천시장 집무실을 빌려 화장실 개조까지 했다는 거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이후 언론과 인터넷상에서 ‘변기 공주’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조윤선 전 장관과 박근혜 전 대통령은 왜 이렇게 화장실에 집착을 했을까? 박근혜 전 대통령은 또한 지난 2013년 영국에 국빈으로 방문했던 당시 투숙한 호텔의 침대 매트리스를 바꾸고 전자레인지를 설치해 혼자 식사했다는 당시 런던 주재 공무원의 전언이 언급된 언론사 칼럼도 나와 뭇매를 맞기도 했다.

전재수 의원실 관계자는 “조윤선 전 장관 취임 열흘도 안돼 문체부가 조윤선 전 장관에게 공사 계획을 보고했고, 결제 다음날 공사가 시작됐다”며 “조윤선 전 장관 취임 열흘 밖에 안됐는데 불편을 호소해도 얼마나 호소했겠느냐”고 꼬집었다. 

그는 이어 “일정 규모 이상 시설공사를 할 때는 조달청 공고를 해야하는데, 조윤선 전 장관 취임 후 바로 이뤄진 것을 보면 내부적으로는 이미 (조윤선 전 장관을 위한) ‘세팅(준비)’이 됐던 것으로 보인다”며 “조윤선 전 장관이 (사전에)필요하다고 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한인협 = 박귀성 기자]

박귀성 기자 skanskdl0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ad38
ad35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9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0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