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강민호 선수의 행동 이해할 수 없다.

기사승인 2019.09.05  20:02:58

공유
default_news_ad1

- 한은회 회장 이순철 이런 행동을 이해할 수가 없다.

▲ 한은회 이승철 회장은 강민호의 2루에서 견제사에 대해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이라고 주장했다.

[한인협 = 이완우 기자] 선수들이 "경기 중 안일한 플레이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최근 프로야구 관중 감소 등의 이유가 된 후배들의 실망스런 플레이에 각성을 촉구했다.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협회('한은회: 회장 이순철)는 5일 '은퇴선수들이 현역선수들에게 전하는 당부의 글'을 발표했다.

한은회는 "오랜 시간 팬들의 큰 사랑을 받아온 KBO리그는 최근 관중과 시청률이 감소하는 등 서서히 외면당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최근 발생한 경기 중의 안일한 플레이들은 있을 수 없는 일이며,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행동"이라고 개탄했다.

이어 "현역 선수들에게 간곡히 부탁한다"면서 "경기장 안에서의 모든 플레이에 최선을 다해 주십시오. 야구 선수로서, 프로 선수로서의 본분을 망각하지 말고 책임감을 가져 주십시오. 부디, 현재의 상황에 큰 위기의식을 느끼고 경각심을 가져주십시오"라고 후배들에게 호소했다.

한은회의 공식 입장문에서는 특정 선수의 플레이를 지목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최근 논란이 된 강민호의 '잡담 견제사'가 관중 감소와 맞물려 선배들의 큰 걱정을 산 것으로 짐작할 수 있다.

강민호는 지난 3일 사직 롯데 자이언츠전 도중 누상에 주자로 나가 있던 상황에서 상대팀 선수와 잡담을 나누다 어이없이 견제사를 당한 바 있다. 2루 주자로 있던 강민호는 인플레이 상황에서 입을 가리고 롯데 유격수 신본기와 잡담을 나누고 있었다. 이 때 투수의 견제구에 뒤늦게 귀루하다 견제사를 당하며 팬들의 거센 비난을 받았다.

반면 강민호는 거의 넘어갈 타구 즉 홈런볼이였는데, 상대팀과 잡담을 나누다 2루에서 견제사 당한 것에 대하여 팬들은 어느정도 이해를 하지만, 반면에 은퇴한 야구선수들은 이런 일은 있을수 없다라고 했다.

ad41

이완우 기자 smt12451245@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ad38
ad3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9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0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