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 더불어민주당과 민주연구원은 당장 국민들에게 사과하라!

기사승인 2019.08.02  01:37:05

공유
default_news_ad1

- 정의당은 국민과 함께 나아갈 것이다!

[한인협 = 박지수 기자]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1일 국회 정론관에서 더불어 민주당과 민주연구원은 국민들에게 사과와 책임지는 자세를 갖추길 바란다고 기자회견에 나섰다.
오늘 한일 외교장관의 회담에서 기대했던 성과가 나오지 못했고, 국회 방일단의 자민당 만남은 불발되었다며, 일본 아베 정부의 전향적 자세를 기대했지만 끝까지 무책임한 태도만 확인할 수 있었다며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이 말했다.

정의당은 현 상황을 엄중하게 바라보고 있으며, 실제로 일본 아베 정부가 대한민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한다면, 군사정보 보호협정 폐기와 한일 관계를 근본적으로 재검토해야 할 것을 일관되게 주장해왔으며, 국민들도 이대로라면 이전의 안보협력체제를 유지할 수 없다는 것에 대하여 공감하고 있다고 일언했다.

2일 결국 일본 정부는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할 경우에는 즉각 비상 상무위원회 및 대표단 특별기자회견을 개최하고, 각 시도당을 중심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전국적 대응에 힘을 모아갈 것이다라고 강한 의지를 보였으며,.아울러 8월 15일까지 ‘정의당 비상 행동주간’을 선포하고 ‘국민과 함께하는 정의당 8.15선언’ 등을 추진하며, 일본 경제도발에 당당히 맞서는 직접 행동에 나설 것을 깊게 표명 했다.

아울러 정의당은 국민과 함께할 수 있는 정당연설회를 함께 추진할 계획이며, 비상협력기구인 ‘민관정 협의회’에도 적극 참여해 각계 시민의 목소리를 충실히 반영하는 데 역할을 다할것을 굳은 의지를 표했고. 또한 일본의 양심적 세력과 손잡고 현 사태의 본질인 외교·안보적 원인을 진단하며, 새로운 한일관계를 정립하는데 적극 나서겠다고 발언했다. 마지막으로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한가지 덧붙혀 말했다.

“현재 국회가 당리당략적으로 움직일 때가 아니라는 점을 강조한다”.라고 말하면서 일본에서 북한으로 눈을 돌리게 하려는 것도, 총선에서 어떻게 작용할 지 유불리를 따져서도 안 된다며, 정치권 모두가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면밀한 대응을 위해 머리를 맞댈 것을 촉구 한다고 말했다.

ad41

박지수 기자 jisoo416423@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ad38
ad3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9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0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