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KCP TV - 국회] 전두환 재판, 국회 각 정당 반응은 어땠나?

기사승인 2019.03.12  11:02:13

공유
default_news_ad1

- 정의당 “법원은 전두환을 제대로 단죄해라!”

▲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이 11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논평을 내고, 내란범 전두환 재판에 대해 그간의 악행을 맹렬히 비난하고, 재판부에 엄정한 처벌을 촉구했다.

[한인협 = 박귀성 기자] 내란범 전두환, 5.18민주화운동의 의미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사자에 대한 명예훼손까지 자신의 회고록을 통해 서슴지않은 내란범 전두환이 법정에 섰다. 전두환이 법정에 선 광주에선 “산 사람을 죽이고, 죽은 사람을 욕보인 전두환을 처형하라!”는 목소리가 터져나오고, 국회 여야 각당은 11일 전두환 재판에 대해 논평을 내놨지만, 자유한국당은 다소 의미가 다른 논평을 냈다.

먼저, 더불어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어떠한 진정성도 찾아볼 수 없는 전두환 씨이기에 더더욱 추상같은 단죄가 필요하다”고 내란범 전두환에게 날선 비판을 가했다. 홍익표 대변인은 그러면서 “법원은 오직 법과 원칙에 따라 응분의 책임을 엄중히 물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재판이 공정하게 진행돼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한 세간의 미진한 의혹들이 역사와 국민 앞에 말끔히 해소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고, 바른미래당 권은희 정책위의장은 “이번 광주 법정 출석은 5·18 희생자와 광주, 그리고 국민들 앞에 진심 어린 사과와 더불어 참회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일갈했다.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전씨는) 아직도 허무맹랑한 주장을 계속하고 있는데, 이번 기회에 이런 작태를 심판해 민주주의와 인권이라는 가치를 반드시 지켜내야 할 것”이라고 날선 지적을 가했고,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골프를 즐기면서도 알츠하이머병에 걸려 재판에 참석할 수 없다고 하다가 국민적 공분과 구인 영장에 밀려서 재판에 출석하는 것”이라면서 “잘못된 역사를 바로 세우는 유일한 방법은 철저한 진상규명과 엄격한 단죄뿐”이라고 날선 지적을 가했다.

특히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11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전두환 씨 첫 광주재판 종료 관련”이란 제목의 논평에서 내란범 전두환의 재판에 대해 ‘학살자’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는 극단적인 단어를 사용해서 재판에 임하는 전두환에 대해 비난의 수위를 한껏 올렸다.

정호진 대변인은 이에 앞서 이날 오전 “전두환 씨, 39년 만에 법정 출석”이란 제목의 브리핑을 통해서도 “오늘 전두환씨가 80년 5월 이후, 39년 만에 광주 법원에 출석한다. 골프 칠 때는 멀쩡하다, 재판을 앞두고 알츠하이머다, 감기가 수차례 법정 출석을 회피하다 강제구인장이 발부되고 나서야 하는 출석”이라고 꼬집었다.

정호진 대변인은 이에 더 나아가 “전두환 씨는 권력을 찬탈하고 군인들을 앞세워 자신에 반대하는 시민들을 학살한 반란수괴다. 그럼에도 단 한 번도 반성하거나 사죄하지 않았다”면서 “오히려 회고록에서는 5.18을 폭동으로 규정하고 본인을 5월 광주의 ‘제물’이라고 주장하는 등 정말 알츠하이머에 걸리지 않고서야 인간이 이정도로 철면피일 수 있나 싶은 대목이 많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호진 대변인은 특히 “제대로 단죄하지 못한 5.18로 인해 대한민국 사회가 심각한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다. 새해 벽두부터 ‘전두환은 민주주의 아버지’라는 궤변과 백주대낮 국회의 5.18 망언은 희생자와 유족을 욕보이며 국민들에게 정신적 테러를 가했다. 제대로 단죄하지 못한다면 호시탐탐 때를 노리며 반복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호진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에 대해서도 “그런데 오늘 재판을 두고 마침내 자유한국당이 금기어인 전두환 그 세 글자에 대해 입을 열었다. 오늘 재판 결과를 지켜보며 ‘역사 앞에 겸손한 당, 후대에 당당한 당’을 다짐한다고 했다”면서 “역사 앞에 겸손한 당, 후대에 당당한 당을 다짐도 좋지만 진정성을 가지려면 당장 자유한국당 5.18 망언 3인방에 대한 징계부터 처리를 해야 하는 것이 상식 아닌가. 한 달 넘도록 징계를 뭉개며 어물쩍 넘어 가면서 난데없이 전두환 씨 재판에 대해 역사 앞에 겸손한 당, 후대에 당당한 당이 되겠다고 하는 것은 국민 기만이다 우롱이란 점을 분명히 밝혀둔다”고 경고했다.

정의당 대변인 정호진은 내란범 전두환이 재판을 마치고 상경길에 오르자 이날 오후 논평에선 “전두환씨의 첫 광주재판이 종료됐다. 아니나 다를까 전 씨는 마지막 속죄의 기회마저 걷어찼다”면서 “‘본인의 기억과 국가기관 기록을 토대로 확인된 내용’을 회고록에 쓴 것일 뿐이라며 공소사실을 부정한 것이다. ‘학살자’와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로 일관된 삶을 살고 있다”고 전두환을 향해 통렬한 비난을 가했다. 

정호진 대변인은 그러면서 “지켜보는 시민들 앞에서 사죄는커녕 ‘이거 왜 이래’라고 성까지 냈다.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다고는 전혀 볼 수 없는 전두환 장군 시절의 모습 그대로였다. 그래도 인간으로서 최소한 사과를 하지 않겠냐는 일말을 기대를 여지없지 조롱했다”고 내란범 전두환의 재판에 임하는 태도를 지적했다. 

정호진 대변인은 이에 더 나아가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국과수가 광주에서의 헬기 사격 탄흔 감정 결과를 발표하는 등 80년 5월 헬기사격이 있었다는 건 이미 증명된 사실이다. 참상 현장에 있던 목격자들의 증언과 과학적인 감정 사실이 버젓이 있다”면서 “그런데도 알츠하이머 증세를 호소하며 재판출석도 어렵다던 사람의 기억력을 지금 믿으라고 전 씨측은 주장하는 건가. 코미디”라고 비꼬았다. 

정호진 대변인은 이에 덧붙여 “전두환 씨는 당시 국군보안사령관이자 비상계엄을 주도하는 군부 실권자였다. 국민을 기만하겠다는 의도가 아니고서야 ‘몰랐다’는 말을 입 밖에 낼 수 없다. 더군다나 국민을 학살한 책임자가, 광주참상을 증언하며 진상규명에 나선 故조비오 신부의 명예를 훼손한 것은 사람의 양심을 가지고서 할 수 없는 행동”이라면서 “전두환 씨의 망언과 궤변은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극우보수세력이 그 바통을 이어받아 5.18 왜곡의 뿌리가 되고 있다. 법원이 신속한 재판으로 전 씨를 엄벌하고, 역사의 진실을 바로세우기 바란다. 속죄할 생각이라고는 없는 전 씨의 뻔뻔함을 엄벌해야 마땅하고 아울러 시대착오적인 5.18 망언 3인방의 국회 추방도 마땅히 추진되어야 한다”고 전두환과 자유한국당 ‘5.18 망언’ 3인방을 제대로 손을 좀 봐줬다.

 

ad41

박귀성 기자 skanskdl0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9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0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