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국회의원 전수조사 ‘문꿀오소리’ 작품?

기사승인 2018.04.17  19:24:30

공유
default_news_ad1

- 국회의원 전수조사 요구에 야당 ‘납작!’

▲ 자유한국당이 17일 장외 투쟁본부를 국회 계단 앞에 차리고 문재인 정부 인사참사 책임을 주장하며 장외 투쟁에 돌입한 가운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김기식 전 금감원장 낙마 관련 국회의원 전수조사 청원이 하룻만에 20만명에 육박하고 있다.

국회의원 전수조사 청원 하루만에 15만명이 국회의원 전수조사 청원에 동의한 반면, 국회의원 전수조사 청원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이른바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하는 세력의 비칭 ‘문꿀오소리’의 작품이라고 크게 반발하는 모양새다.

문꿀오소리 발언은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 대변인이 16일 국회 정론관에서 논평을 통해 거론했는데 이와 동시에 네티즌들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국회의원 전수조사를 해달라”는 청원을 게시했다. 청원인은 김기식 전 금감원장에 대해 국회의원 해외출장과 후원금 사용을 문제 삼은 일부 국회의원들에 대한 ‘내로남불’을 끊자는 취지로 ‘국회의원 전수조사’ 촉구를 국민청원 게시판에 남긴 것으로 보인다.

장제원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국회의원 전수조사에 대해 “매일매일 단독 보도되던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피의사실 유포에 대해 그토록 즐거운 비명을 지르며 환호하던 민주당이 김경수 의혹에 대해서는 ‘수사정보 유출’ 운운하며 경찰을 협박하는 모습이 무척 측은하다”면서 “이미 정권차원의 게이트가 되어버린 ‘정권실세 개입의혹 댓글조작단 사건’을 한 개인의 일탈행위로 몰아가는 민주당과 김경수 의원의 뻔뻔함에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고 김경수 의원과 드루킹 사건을 맹렬히 비난했다.

장제원 대변인은 이에 더 나아가 지난 16일엔 “TV조선의 종편허가 취소 청원이 5만 명을 넘어섰다고 한다”면서 “또다시 문꿀오소리들을 동원해 언론사 허가 취소 청원 공작을 자행한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고 문꿀오소리를 국회 차원에서 언급했다. 국회의원 전수조사 요구 역시 이런 문꿀오소리 청원이 아니겠느냐는 거다.

장제원 대변인은 이같은 국회의원 전수조사나 TV조선 허가 취소 청원에 대해해 “본인 입맛에 안 맞으면 없애고 깨부수는 것이 문재인 식 직접민주주의인가? 국민들 눈에는 명백한 독재이고, 대한민국을 문재인 지지자들만의 나라로 만들려는 전체주의적 발상”이라고 맹렬히 비난했다. 국민청원이 곧 문재인 지지자들이 올리는 ‘문꿀오소리 정치’라고 표현한 것이다.

실제로 지난 지난 12일 청와대는 더불어민주당의 도움을 받아 19·20대 국회에서 16곳의 피감기관 돈으로 해외출장을 다녀온 사례가 자유한국당 94회 등 총 167회에 달한다는 내용을 공개한 바 있는데, 당시 자유한국당은 ‘국회 사찰’이라며 펄펄 뛴 적이 있다. 이때는 국회의원 전수조사가 아닌 일부 조사였다.

당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을 위해서 국회를 사찰하고 전수조사했다”면서 “청와대가 국회를 공갈·협박하고 국회의원 입에 재갈을 물리는 초헌법적 행위”라고 광분한 감정으로 극단적인 언어로써 비판을 가했는데 이런 자유한국당이 국회의원 전수조사 국민 청원을 곱게 해석할리는 없어 보인다.

국회의원의 외유성 해외출장과 정치자금법 위반 여부를 전수조사하자는 국민청원은 17일 오후 현재 256개의 청원 개시판이 등장했고, 이중 지난 16일 올라온 ‘선관위의 위법사항 내용에 따른 국회의원 전원 위법사실 여부 전수조사를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올라운 청원 게시판은 단 하루 만에 17만1000명의 동의를 넘어섰다.

국회의원 전수조사를 촉구하는 이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지난 16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의원 시절 행동에 대해 선관위가 위법하다고 판단한 만큼 국회의원 전원의 위법 여부를 전수조사해 달라”는 청원이었다.
 
청원 신청자는 국회의원 전수조사 청원 이유에서 “이미 청와대가 선관위에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정치자금법 위반 의혹 4가지의 적법성 여부를 질의했다”며 “선관위는 일부가 위법하다는 판단을 내렸다. 정치자금법 위반 소지가 있는 국회의원 전체에 대한 위법성 전수조사를 청원한다”고 밝혔다. 이어 “위법 판단이 내려지는 국회의원 전원에 대해 형사처벌 및 위법적으로 사용된 세금의 환수를 요청한다”고도 했다.

국회에서도 국회의원 전수조사 요구가 터져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도 전수조사를 제안한 거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17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기식 원장의 사퇴는 우리 국회에도 큰 숙제를 남겼다”며 “국회의원 전수조사를 통해 국회에서 보다 엄격하고 새로운 기준을 세워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국회의원 전수조사에 대해 납작 엎드려 있는 측은 오히려 자유한국당이다.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올라온 글을 ‘문꿀오소리 정치’라고 펄펄 뛰던 자유한국당은 국회의원 전수조사 목소리에는 이렇다할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이 ‘문꿀오소리 정치’일까? 국회의원 전수조사 국민청원이 20만명 문재인 정부 답변 조건을 충족하게되면 청와대는 어찌됐든 청원에 대한 답변을 내놓아야 한다. 국회의원 전수조사가 이루어질 것인지 범국민적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인협 = 박귀성 기자]

ad41

박귀성 기자 skanskdl0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ad38
ad3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9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0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