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엄정화 결혼 불혹을 넘기나? “아직은..”

기사승인 2017.12.14  08:16:24

공유
default_news_ad1

- 엄정화 영원한 ‘섹시 디바’ 결혼은?

▲ 엄정화 A famous song FESTIVAL!! 엄정화가 13일 새 앨범을 내놓고 엄정화 팬들의 판단을 기다리고 있다. 엄정화 '추간아이돌' 공연 화면을 갈무리했다.

엄정화 섹시 디바. 엄정화는 불혹을 넘겨 곧 지천명인데 결혼을 안했다. 엄정화 결혼 상대가 없는 걸까? 아니면 엄정화는 결혼에 아예 생각이 없는 걸까? 엄정화의 솔직한 이야기를 듣고 싶다. 엄정화는 1969년 8월 17일생으로 올해 48세다. 물론 엄정화 결혼 관련 루머가 없는 것도 아니었다. 톱스타로서 인생도 있겠지만 가정 생활도 인생의 중요한 대사가 아닐 수 없다. 하지만 엄정화를 바라보는 이들은 해를 더 할수록 엄정화 결혼에 관심이 모아진는 건 어쩔 수 없다.

“한 편의 영화 주인공 같던 난 이젠 없어” 가슈ㅜ 엄정화(48)는 신곡 ‘엔딩 크레딧’에서 전성기를 지난 은막의 스타를 노래한다. “너와 나의 영화는 끝났고 관객은 하나둘 퇴장”했다며 “너와 나의 크레딧만 남아 위로 저 위로”라는 엄정화의 목소리는 담담하면서도 쓸쓸하다. 어쩌면 엄정화의 외로운 현실을 노래에 고스란히 담은 것은 아닐까? 

엄정화는 1992년 영화 ‘결혼 이야기’로 연기 생활을 시작해 ‘결혼은 미친 짓이다’(2001), ‘싱글즈’(2003) 등으로 가수뿐만 아니라 배우로서도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뒤 서서히 내리막길을 준비해야 하는 그의 현실과 닮아 여운이 짙다. 배우 문소리가 주연과 연출을 맡아 지난 9월 개봉한 영화 ‘여배우는 오늘도’에서 보여준 것처럼, 엄정화는 집에 쌓아둔 트로피는 수두룩하지만 이젠 좀처럼 신작 제의가 들어오지 않는 중년 배우의 자화상이기도 하다.

차디찬 현실에 엄정화는 무릎 꿇지 않는다. 그는 신곡 뮤직비디오에서 엔딩 크레디트가 올라가는 극장의 스크린을 배경으로 두 팔을 흔들며 춤을 춘다. 파란색 벨벳 소재의 바디 슈트를 입고 무대를 휘젓는 모습이 미국 팝스타 비욘세 같다. 엄정화는 곧 지천명을 앞둔 나이다. 그러나 팬들에게 “섹시 디바” ‘댄싱퀸’으로 각인된 엄정화의 무대는 여전히 파격이다. 엄정화는 “나이에 맞는 삶을 원하지 않는다”며 “늘 신나고 새로우며 열정적이고 싶다”고 했다. 엄정화의 꿈은 아직도 추구해야만하는 미래인 거다.

엄정화가 성대 부상을 딛고 완결한 10집 “더 노래 부르고 싶어”는 어쩌면 엄정화의 가수인생을 고스란히 담았는지도 모른다. 엄정화가 13일 새 앨범 ‘더 클라우드 드림 오브 더 나인’ 파트2를 공개했다. 지난해 낸 파트1에 이은 신작으로, 2008년 9집 ‘디스코’ 발매 후 8년 만에 선보인 10집의 완결판이기도 하다.

엄정화의 ‘드리머’와 ‘와치 미 무브’ 등이 실린 파트1이 판타지였다면, 파트2는 분위기가 정반대다. 엄정화는 또 다른 신곡 ‘딜루전’에서 “나는 너의 가장 어두운 기억 아니 실은 가장 아름다운 순간”이라고 읊조린다. 사랑과 비난을 동시에 받아야 하는 스타로서의 숙명이 엿보인다.

엄정화처럼 화려한 삶을 살면서도 불안을 품고 살아야 하는 이중적인 삶에 대한 은유이기도 하다. 엄정화가 겉으로는 화려하지만 어쩌면 나이가 들어가는데 대한 톱스타로서의 강박관념에 사로잡혀 있는 현실을 노래한 것일지도 모른다. 엄정화가 비슷한 길을 걷고 있는 후배 이효리와 노래를 주고받아 어두운 전자음악은 더 서늘하게 들린다. ‘제주댁’ 이효리 덕에 요가에 빠졌다는 엄정화는 “무대에서 과감하고 멋진 이효리와 대화하듯 노래하고 싶었다”고 합작한 계기를 전했다. 엄정화 이효리, 같이 늙어가는 처지일까?

파트2엔 ‘소 왓’과 ‘포토그래퍼’ 등 네 신곡이 실렸다. 1980~90년대 유행했던 신스팝부터 요즘 유행하는 전자음악을 두루 아울렀다. “8집(2004)부터 두드러졌던 음악적 실험은 이어오면서 파트1보단 대중적”(김상화 음악평론가)인 게 특징이다. 엄정화는 이달 말 발라드 곡인 ‘쉬’를 추가로 공개한다. 엄정화는 그간 꾸준히 가수로서 은막에서 자신의 활동을 보여줬다.

가수 엄정화가 신곡 ‘엔딩 크레딧’ 뮤직비디오에서 극장 스크린을 뒤로 하고 서 있다. 크레디트가 올라간 뒤에도 춤을 추는 건, 무대에 대한 끝없는 열정의 표현이다. 엄정화는 어쩌면 아직도 영화에 대한 열정이 남았는지도 모른다.

엄정화는 10집을 낸 뒤 앨범 얘기만 나오면 눈물을 흘린다. 엄정화는 몇 년 전 갑상선암 수술을 받다 성대 일부가 마비되는 시련을 겪었다. 8개월 동안 일상 대화도 불가능했다. 엄정화는 “목을 다쳐 다신 앨범을 낼 수 없을 거라고 좌절하던 때가 떠오른다”며 “오히려 이런 시간이 지나고 나니 더 노래 부르고 싶은 마음이 든다”고 했다. 엄정화에게 시련이란 노래를 부르지 못하는 것이다.

엄정화는 과거 1989년 MBC 합창단에 합격한 뒤 생활비를 벌기 위해 방송인 이주일(1940~2002)이 운영했던 극장식 바 ‘홀리데이 인 서울’서 코러스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가수의 꿈을 포기하지 않았다. 노래로서 엄정화의 도전은 멈추지 않는다. 엄정화는 오는 25일 ‘2017 SBS 가요대전’에서 그룹 원더걸스 출신 선미와 세대를 뛰어넘은 합동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런 와중에 최근 정재형이 엄정화와 SNS 상에서 의 우정을 과시했다. 정재형은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엄정화를 향해 “여린마음으로 감성으로 또 음악에대한 간절함과 노력으로 그녀의음악은 늘 마음을 채우고 움직이게 한다! 고맙고 든든하다 친구! 새 앨범 #ending credit 응원할께!!! 넌 나의 #muse!!!!#엄정화는 ....( 해시태그로만 말하다가 글을쓰려니 안된다! 망했다) 엄정화는 ....누굴까? 다음말을 만들어줘~~~!!”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한 장 올렸다. 엄정화의 새 앨범 완성을 누구보다 축하하는 글이다. 게재된 사진에는 정재형이 찍은 듯한 엄정화의 옆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엄정화는 살짝 미소 지은 얼굴로 행복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엄정화 정재영 혹시 맺어지게 되는 것 아닐까? 살짝 들어보면 신이나지만, 깊게 들어보면 매우 슬픈 곡들로 짜여진 엄정화의 10집, 엄정화의 모든 성량을 담았다. 엄정화의 이번 앨범은 성공할까? 엄정화에게 관심이 모아진다.

[한인협 = 박귀성 기자]

박귀성 기자 skanskdl0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9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0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