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민주, 이재명 피습 가짜뉴스 진원지 국무총리실 공무원 고발

기사승인 2024.01.18  22:34:55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재명 피습, 국무총리실이 사건 축소를 위해 가짜뉴스 생산

▲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정치테러대책위원회 소속 전현희 위원장을 중심으로 한 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18일 직접 서울 종로구 소재 서울지방경찰청을 찾아 해당 총리실 가짜뉴스를 퍼뜨린 공무원들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한 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한인협 = 박귀성 기자] 이재명 당대표 피습 사건 악의적인 축소, 뿔난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당대표 정치테러대책위원회가 결국 행동에 나섰다. 18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피습 사건 당시 가장 발빠르게 사건을 축소 왜곡하여 이를 근거로한 가짜뉴스가 난립하자, 당시 부상 정도를 축소해 관계부처에 문자 메시지를 배포했다며 국무총리실 소속 대테러종합상황실 공무원들을 경찰에 고발했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정치테러대책위원회 소속 전현희 위원장을 중심으로 한 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직접 서울 종로구 소재 서울지방경찰청을 찾아 해당 공무원들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했다.

위원회는 이미 지난 14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소재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위원회 3차 회의 후 결과 브리핑”에 대해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정부의 사건 대응과 수사 결과에 대해 조목조목 의혹을 제기하며 전면 재수사를 강하게 촉구하는 자리에서 이미 총리실을 정면으로 겨냥한 바 있다. 그리고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정치테러대책위원회 위원장과 일행은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 민원실을 찾아 국무총리실 산하 대테러종합상황실 소속 공무원을 ‘허위공문서작성 및 동행사죄’의 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했다.

전현희 위원장에 따르면, 이재명 대표 흉기 피습 당시 국무총리실 소속 대테러종합상황실이 이 대표의 부상 정도를 축소한 문자 메시지를 발송했다며 해당 공무원들을 고발한 것으로, 이날 전현희 위원장은 고발장 제출 후 서울청 민원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테러상황실에서 발송한 허위 가짜 문서는 이번 테러 사건 발생 직후에 사건을 축소 왜곡한 시발점이 됐다”면서, “오늘 제출한 고발장 외에 대책위에서 추가로 법리 검토를 해 고발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간 더불어민주당은 이재명 대표 부상과 관련해 소방당국이 배포한 문자메시지 내용이 당초 ‘1.5cm 열상’에서 ‘1cm 경상’으로 바뀐 것, 이재명 대표 습격범이 사용한 흉기가 ‘과도’로 언론 보도된 것 등을 두고 문제 제기를 제기했는데, 실제로 이재명 대표를 기습적으로 공격한 현행범인 충남 아산시 배방읍 거주 김모씨는 인터넷에서 살인적 흉기를 사전에 미리 구입한 후 흉기를 휘두르기 용이하게 다듬는 등 범행의 기회를 엿보았다는 거다. 살인의 의지가 매우 공고했던 계획범죄를 저지를 것이다.

이날 한민수 민주당 대변인은 “총리실은 동문서답하지 말고 허위문자의 작성, 유포 책임자를 밝히기 바란다”는 제목으로 논평을 내고, “(민주당이) 대테러상황실 공무원들을 고발하자 총리실이 엉뚱한 변명을 내놨다. 총리실은 대테러센터가 경찰청 상황실로부터 상황 문자를 공유받았을 뿐, 문자 작성에 관여한 바 없다며 유감을 표했다”고 전했다. 한민수 대변인은 그러면서 “민주당이 책임을 따지자 경찰로 책임을 떠넘기는 것인가? 테러 직후 불특정 다수에게 유포된 축소·허위문자에 선명하게 찍혀 있는 총리실 산하 대테러종합상황실이라는 출처는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라며 국무총리실의 범죄 행위에 대해 결정적인 증거를 제시했다.

한민수 대변인은 이에 더 나아가 “그런데도 총리실은 책임을 통감하지는 못할망정 면피에만 급급하고 있으니 참으로 뻔뻔하다”면서 “총리실은 사건의 본질을 흐리지 말고 수사에 당당히 응하고 그에 맞는 책임을 지기 바란다”고 정문일침을 가했다.

한민수 대변인은 이에 더 나아가 “‘목 부위 1.5㎝ 열상’이라 적혀있던 소방 내부 1보 보고가 대테러종합상황실이 배포한 문자에 ‘1cm’로 축소됐고, ‘흉기’가 ‘과도’로 바뀌었으며, ‘출혈량 적은 상태’ ‘경상 추정’ 등의 표현이 추가된 것은 무엇이라고 변명할 셈인가?”라면서 “흉기 테러로 이재명 대표가 많은 피를 흘렸다는 다수 언론의 첫 보도는 대테러종합상황실 문자 이후 완전하게 바뀌어 사건이 축소되더니 급기야 온갖 가짜뉴스가 이어졌다. 허위 사실이 담긴 대테러종합상황실의 문자가 근원지가 된 셈”이라고 국무총리실을 정면으로 겨냥했다.

한민수 대변인은 노골적으로, “총리실이 허위 문자 작성에 관여하지 않았다면 경찰청 누가 허위문자를 작성했는가? 허위문자를 전달받아 어떠한 검증도 없이 유포한 총리실 책임자는 누구인가?”라면서, “총리실은 사건의 본질을 흐리지 말고 수사에 당당히 응하고 그에 맞는 책임을 지기 바란다. 또 다시 사건을 축소·왜곡하고 책임을 떠넘기려 한다면 우리 국민께서 용납하지 않을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단단하게 총리실을 향해 강력하게 경고 했다.

ad41

박귀성 기자 skanskdl0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ad38
ad35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9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0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